비타민 B3 항암보조 효과 임상시험 세계 최초 연구발표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비타민 B3항암보조 효과 임상시험으로 입증

비타민 B3로 암환자의 기대 수명을 2배로 늘린다

사망위험은 절반으로 줄일 수 있다.


통계청의 2022년 ‘사망원인통계’를 살펴보면 한국인 사망 원인 중 1위는 ‘암’이었다.

암 사망률(인구 10만 명 당 사망자 수)은 162.7명으로 2021년보다 1.6명(1.0%) 증가했다.

사망률은 폐암(36.3명), 간암(19.9명), 대장암(17.9명), 췌장암(14.3명), 위암(13.9명) 순으로 높았다.

근치적 절제가 불가능한 암에 있어 고전적인 세포독성 항암제에 더불어 최근 분자적 표적항암제 및 면역항암제의 개발이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지만, 이 약제들의 수명 연장효과는 아직 만족스럽지 못한 단계이다.

전남대학교 의과대학 김영철 교수, 충북대학교 약학대학 박일영 교수, 충북대학교 의과대학 배석철 교수 연구팀은 4기 폐암환자 110명을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을 통하여 (US National Library of Medicine 등록번호: NCT02416739) 비타민 B3 (일명 Amina-X) 하루 1 gram의 경구투여로 표적항암제 치료를 받는 여성 폐암환자 또는 비흡연 폐암환자의 생존기간을 1년 이상 추가로 연장할 수 있으며, 사망 위험은 거의 절반으로 줄일 수 있음을 밝혔다.

비타민 B3는 암세포내에서 기능이 저하된 암억제유전자 렁스3(RUNX3)의 기능을 강화함으로써 표적항암제의 효능을 향상시킨다.

렁스3는 세포의 삶과 죽음의 운명을 결정하는 유전자로서 이 유전자의 기능이 저하되면 분열해서는 안되는 세포가 분열하고 죽어야 할 세포가 죽지 않게 되어 암이 발병하게 된다.

렁스3는 폐암 뿐 아니라 위암, 대장암, 간암, 방광암, 췌장암, 유방암 등 다양한 암에서 기능이 저하되어 있기 때문에 항암제의 효능을 강화할 수 있는 비타민 B3의 효과는 폐암 뿐 아니라 다양한 암에 폭넓게 적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 연구는 충북대학교 약학대학 박일영 교수가 주관하였으며, 충북대학교 의과대학 배석철 교수가 이론적 근거를 제공하고, 전남대학교 의과대학 호흡기 내과 김영철 교수가 임상시험을 수행하였다.

Appendix

1.렁스3 유전자(RUNX3) 발견 및 연구 성과 소개

렁스3 유전자는 암의 발병을 억제하는 유전자로 충북대학교 의과대학 배석철 교수가 지난 1995년에 세계 최초로 발견했으며, 이 유전자의 기능 저하가 위암 및 방광암의 직접적인 원인이 된다는 사실을 2002년과 2005년에 각각 규명한 바 있다.

2002년에는 연구 성과가 세계적으로 저명한 생명과학 학술지인 셀(Cell)에 등재되어 당시 학계에 센세이셔널한 파장을 일으키며 주목을 받았다.

또한, 지난 2010년 폐암 발병의 초기 원인이 렁스3 유전자의 불활성화에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당시, 배 교수팀은 렁스3 유전자의 기능이 절반으로 줄어든 유전자 결손 생쥐의 85%가 폐암에 걸린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배 교수팀은 발암물질 투여를 통해 폐암이 발병한 생쥐는 예외 없이 렁스3 유전자의 기능이 현저히 저하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연구팀은 전체 폐암의 30%에 해당하는 폐선암(腺癌·lung adenocarcinoma)을 유발하는 최초의 분자적 현상을 규명해 폐암의 조기진단과 치료법 개발을 위한 이론적인 근거를 마련했으며 암이 발병하기 수 년 전에 나타나는 분자적 현상도 규명해 폐암 예방을 위한 이론적 근거도 제시했다.

배석철 교수는 이외에도 다수 연구 결과를 최상위 SCI 저널인 Cell, Nature, Nature Communications에 발표하는 등 100여편 논문을 게재하는 학문적 성취를 이뤘으며, 국내 생명약학 분야 연구 발전에 지속적으로 기여해왔다.

 

작성 @건강보험저널 <저작권, 한국단체보험연합(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