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업계 최초 1대다 모바일 화상 상담서비스 개시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한화생명(대표이사 여승주 부회장)이 모바일로 상담사와 얼굴을 보며 업무를 진행하는 ‘모바일 화상상담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26일 밝혔다.

한화생명은 업계 최초로 ‘1대다(多)’ 모바일 화상상담 서비스를 제공한다. 보험계약 관계자가 다수인 보험상품 특성에 적합한 다(多)인 상담 시스템에 보험계약자와 수익자, 피보험자가 함께 접속해 필요한 보험 서비스 업무를 진행할 수 있다.

한화생명은 보험계약 관계자들이 화상상담 과정에서 전자문서 작성과 서명을 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이를 통해 당사자들이 함께 고객센터를 방문해야 하는 불편함을 줄였다.

전자문서 작성 및 서명 시스템을 사용해 페이퍼리스(Paperless)를 통한 친환경 경영도 실천할 수 있다. 보험서비스 1건당 약 7장의 종이 서류가 사용된다고 가정하면 연간 50만장 이상의 종이 절약이 가능하다.

서류 및 서명 누락 방지는 물론, 고객 개인정보 보안이 더욱 강화된 것도 장점이다.

고객은 모바일 화상상담 서비스로 보험금 청구와 보험계약대출, 계약정보 확인 및 변경, 보험료 납부 등 대부분 업무를 처리할 수 있다.

한화생명 모바일 화상상담 서비스는 별도의 앱 설치 없이 고객에게 전송된 링크 주소를 통해 입장할 수 있다. 상담부터 본인인증, 서류제출까지 원스톱으로 진행된다.

모바일 화상상담 서비스 이용은 한화생명의 다이렉트 전화나 보이는 ARS, 콜센터 안내를 통해서 가능하다. 각 채널의 안내에 따라 링크 주소를 받아 접속할 수 있다.

최근 비대면 금융 서비스가 빠르게 확산하면서 디지털 취약계층의 금융 소외 문제가 나타나고 있다. 한화생명은 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는 모바일 화상상담 서비스를 통해 대면 업무를 선호하는 고령층 고객의 접근성과 편의성을 높였다.

한화생명 이명언 보험서비스팀장은 “직접 고객센터를 방문하는 수고를 덜면서 상담사와 대면할 수 있는 서비스를 구축했다”며 “앞으로도 고객이 보다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디지털 기반 고객 서비스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화생명 모바일 화상상담 서비스는 인공지능 및 화상 플랫폼 스타트업 구루미(대표 이랑혁)와 협력해 개발했다. 한화생명은 스타트업과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한 상생의 가치를 지속적으로 실천하고 있다.

구루미는 실시간 교육·회의·웨비나 등을 지원하는 화상 플랫폼 개발사로, 누적 사용자 수는 350만명을 달성했다. 최근에는 아랍에미리트(UAE) 알리아스 그룹과 중동 교육시장 진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언론연락처: 한화생명 홍보실 02-789-8863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