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과]간낭종 염증제거 시술 후 배액관 제거시 내출혈 발생하여 사망한 사례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사건개요

 신청외 망 OOO(1941. 1. 28.생, 여)은 2012. 9. 3. 9:03 10일 전부터 하루 5~10회 수양성 설사 있고, 음식 섭취량 줄어들었으며 복통 있었음을 호소하며 피신청인 병원에 내원하여 복부 CT 검사를 시행한 결과 간 낭종의 감염 및 감염성 장염이 의심되어 수액과 항생제 정맥투여하며 경과관찰하기로 하였는데, 같은 날 20:30 경 숨이 차고 가슴이 답답한 증상 호소하였고, 같은 달 5. 간 낭종의 감염에 대해 경피적 배액술(PCD)을 시행하였으며, 같은달 9. 체온은 정상범위이나 백혈구증가증(leukocytosis)이 심해져 소변검사 및 흉부 방사선 검사를 시행하였고, 그 다음 날 흉부 CT 검사 시행하였고, 경구용 항생제로 교체 투여한 후 그 다음 날 9:20 병실 침상에서 배액관 제거술을 받고, 제거 부위에 출혈이 발생하지 않아 단순 드레싱 시행하였으나 9:50 망인이 답답함 호소하여 트리돌 정맥 주사하였고, 10:00 의식이 저하 및 혈압 측정되지 않는 상태가 되어 처치실로 옮겨 응급처치 시행하고 10:30 기관삽관 및 중심정맥관 삽입한 후 10:51 복부천자 시행하였으나 배액 없었고, 복부 CT 시행 결과 낭종의 후면부에 파열이 의심되는 부분이 있으며 혈복증(homoperitoneum, 복강내 혈액이 고이는 것)이 동반되어 있고, 낭종내에 가성동맥류 외상으로 인한 동맥벽 손상, 또는 그것에 따른 진구성 변성에 의한 탄력성의 상실에 따라 동맥의 파열을 가져와 그 부위에 종창이 만들어지고 동맥강과 혈종과의 사이에 혈류의 교통이 있는 상태로 보이는 출혈이 관찰되어 인터벤션클리닉 및 일반외과에 협진 요청한 결과 망인의 상태로는 수술이 불가하다고 하여 수혈 및 지혈제 투여 등 보존적 치료 시행하였으나 저혈량성 쇼크 발생하였고, 이후 상태가 악화되다가 같은달 14. 18:00 사망하였다.

분쟁의 요지
 
신청인은 피신청인 병원 의료진이 배액관을 제거하는 과정에서 과실로 인해 혈관을 손상시켜 출혈이 발생한 것이며 이로 인해 망인이 사망에 이르게 된 것이라 생각된다고 주장하며 피신청인 병원에 지급한 진료비 2,080,000원 및 장례비와 위자료 등을 포함한 합계 1억 원의 배상을 청구함에 대하여, 

피신청인은 배액관 제거 시 5cc 가량의 외부출혈이 있었으나 1분 내에 지혈되었으며, 망인에게 발생한 내출혈은 시술의 합병증으로서 당시 상황에서는 예측할 수 없었고, 이후 처치과정도 적절하였으며, 망인의 상태가 수술이 불가한 상황이라 인공적으로 지혈을 할 방법이 없어 수혈과 지혈제 투여 통해 지혈이 되기를 기다린 것이므로 의료과오가 없다고 주장한다.

 

이 중재사례는 한국의료분쟁조정 중재원이 제공한 자료입니다.

@건강보험저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