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템임플란트 임직원들 단체 헌혈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대한적십자사 헌혈버스가 부산 해운대구 오렌지타워를 찾은 가운데 오스템임플란트 부산 생산총괄본부 임직원들이 최근 단체 헌혈에 나서고 있다.

겨울철 혈액 수급에 비상이 걸린 가운데 오스템임플란트(대표 엄태관) 부산 생산총괄본부 임직원들이 1월26일부터 단체 헌혈에 나섰다.

대한적십자사 헌혈버스가 부산시 해운대구 석대첨단산업단지 내 오스템임플란트 생산공장인 오렌지타워를 찾아 진행한 이날 헌혈에는 총 45명이 참여해 고귀한 생명 나눔을 실천했다. 

미리 헌혈 신청을 해놓고도 해외 출장을 다녀온 지 얼마 되지 않아 혹은 적합 컨디션이 아니라는 당일 문진 결과에 따라 동참하지 못한 이들도 헌혈버스로 향하는 동료들을 응원하며 마음을 나눴다.

사람들의 외출이 줄고 학생들이 긴 방학기간을 갖는 겨울철은 ‘헌혈 보릿고개’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혈액 수급이 원활치 않다. 

많지 않은 숫자지만 이번 단체 헌혈이 반갑고 소중한 이유다. 

오스템임플란트 생산총괄본부 관계자는 “고된 생산 업무를 수행해야 하고 한파까지 매서워 헌혈을 결심하기 쉽지 않았음에도 적잖은 직원들이 흔쾌히 팔을 걷어 부치고 헌혈버스에 올랐다”며 “혈액이 꼭 필요한 환자들에게 도움이 되고 따뜻한 마음까지 전해질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오스템임플란트 생산총괄본부는 그간 1년에 한번 꼴로 단체 헌혈 행사를 가져왔다. 

코로나19 펜데믹 기간 동안에는 불가피하게 중단할 수 밖에 없었으나 지난해 9월 다시 단체 헌혈을 재개한 바 있다.

나아가 올해부터는 그 횟수를 연 4회로 늘려 분기별로 단체 헌혈을 진행할 예정이다. 

고령화 추세로 인해 의료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혈액은 늘고 있는데 반해 헌혈 참여자와 수급 혈액은 줄고 있는 현실을 감안해서다. 

헌혈에 참여하려는 직원들 또한 여러 차례 기회 가운데 자신의 상황에 맞게 헌혈 시점을 미리 정하고 준비해 보다 쉽게 동참할 수 있을 것이란 기대다.

한편 오스템임플란트는 지난해 10월 부산 해운대구와 ‘취약계층 임플란트 수술 지원 업무협약’을 맺는 등 생산 본거지인 부산 지역에 초점을 맞춘 사회공헌을 확대하고 있다. 

<@건강보험저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