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진료과] 둔부 근육주사 후 주사 부위 괴사한 사례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사건개요

 신청인(1980년생, 남)은 2012. 6. 27. 감기증세로 피신청인 병원 응급실로 내원하여 비스테로이드성 해열진통소염제를 근육주사를 맞았다. 그리고 같은 해 7. 3. 신청인의 주사 맞은 부위에 피가 고이고, 붉은 멍자국이 커지면서 통증이 심해지자 피신청인 병원에 재내원하였고, 상세불명의 피부염 진단하에 항생제 및 항히스타민제, 국소용 스테로이드 연고를 처방받았다. 같은 달 15. 신청인은 주사부위 통증이 계속되어 오래앉아 있지 못하여 피신청인 병원 응급실로 재내원하였고, 의료진은 둔부 농양의증하 배농술 및 항생제 등의 치료계획을 세우고 다음날 외래로 내원하여 치료받을 것을 안내하였다. 신청인은 같은 달 17. 피신청인 병원 정형외과에 외래 방문하였고, 피신청인은 대퇴부 연조직염으로 추정하고 약제의 처방을 하였다.

분쟁의 요지
 신청인은 진료과정에서 나타난 엉덩위 부위 괴사 증상은 피신청인 병원 의료진의 의료과실로 인한 것임을 주장하여 피신청인 병원 치료비 및 향후 치료비 600만 원, 일실이익 192만 원, 위자료 등 합계 금 4726만 원의 배상을 청구함에 대하여, 피신청인은 의료과실이 없었다고 주장하였다. 

 신청인들은 당초 이 사건 의료사고에 관하여 조정신청을 하여 조정절차가 진행되던 중에 2012. 9. 14. 중재합의를 하여 이에 따라 조정절차에서 중재절차로 이행하였다.

 

이 중재사례는 한국의료분쟁조정 중재원이 제공한 자료입니다.

의료분쟁 상담센터 : 1670-2545 관리자 E-mail : kmedi@k-medi.or.kr


@건강보험저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