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과] 간 조직검사 후 복강 내 출혈에 기인하여 다장기부전으로 사망한 사례 / 합의성립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사건개요

 신청외 망 OOO(1950년생, 남)은 당뇨병과 10년 전부터 만성 바이러스 C형 간염을 앓고 있던 자로서, 2013. 4. ○○병원에서 PET-CT검사를 받은 결과 암이 다발성으로 간, 폐, 뼈에 전이된 소견이 관찰되어 정확한 진단을 위하여 같은 달 29. 신청인 병원으로 전원되었고, 

신청인 병원에 입원하여 2013. 4. 29. 흉부 CT검사 결과 다발성 폐 전이, 복부․골반 CT검사 결과 다발성 간 전이, 다발성 뼈 전이, 간경변증. 같은 달 30. 상부 위장관 내시경 및 조직검사 결과 중분화형 위선암, 대장 내시경검사 및 조직검사 결과 저등급 이형성증을 동반한 관상선종, 간 MRI검사 결과 다발성 전이성 간 결절(S6, 약 1.5cm의 혈관종)로 진단되었으며.

같은 해 5. 2. 14:30 초음파 유도 하에 경피적 간생검(S8에 있는 종양 부위에 18G 바늘로 1회 시행) 및 조직검사 결과 선암, 중분화형, 전이성 의증으로 진단되었다.

 

 ※ 시술전 망인의 아내가 서명하고 싸인한 시술 동의서에는 ‘합병증으로 대량 출혈, 간 혈종, 감염 등이 발생 가능하며, 시술 후 6시간 정도 침상 안정을 요함’으로 기재되어 있음.

 

생검 시술 후 병실로 돌아왔으나 2시간이 채 못 되어 16:15 식은땀이 나면서 얼굴 창백해지고, 혈압 60/30mmHg, 동맥혈산소포화도 59%로 저하되어 출혈 의심으로 심전도 모니터링을 하면서 중심정맥관을 삽입하였고, 같은 날 17:10 혈관조영술을 통하여 우측 간동맥 가지에서 조영제 유출(extravasation)이 관찰되어 동맥색전술을 시행받았고,

같은 날 18:30 복부 CT검사 결과 간 S5의 피막 주변에 활동성 출혈이 보여 19:25 2차 혈관조영술을 통한 2차 동맥색전술을 시행받았으며.(출혈 부위를 찾지 못했으나, 우측 피막하 부위에서 조영제 유출이 관찰되어 blind로 간 우엽의 측부로 가는 동맥을 거의 다 색전하였고, 시술 후 활동성 출혈은 멈춘 것으로 보이지만, 혈색소 변화가 보여 조금씩 출혈이 있을 것으로 추정함)

시술 다음날(5. 3.)부터 망인의 의식이 혼미하고 섬망 증세가 있었으며, 신청인 병원은 이를 대량 수혈에 의한 파종성혈관내응고증후군(DIC)으로 보면서 신선냉동혈장으로 수혈하고, 저혈량성 쇼크에 대해서는 승압제를 투여하면서 호흡곤란과 폐부종에 대해서는 인공호흡기를 부착하였다.

 

이후, 망인은 허혈성 간 손상, 간, 뼈 전이를 동반한 위암, 흡인성 폐렴, 폐부종, 요로 감염, 간경변증, 복수 증가, 다장기부전의 증세를 보이다가 같은 달 5. 20. 보호자가 심폐소생술 금지(DNR : Do Not Resuscitate) 동의서를 작성한 후 신청인은 진정제를 제외한 모든 주사를 중단하였고, 2013. 5. 24. 망인이 사망하였다.




분쟁의 요지
  신청인은 “빠른 진단과 치료가 필요한 상태였고, 원발 병소를 찾기 위해 상부, 하부 위장관 내시경검사를 시행하였으나 모두 특이 소견이 없어서 경피적 간 생검을 하여 간 조직검사를 시행하였고, 이러한 생검술 시술의 부작용으로 출혈, 혈종 등의 합병증이 발생할 가능성은 항상 존재하는 것이며, 시술 전에 보호자로부터 그와 같은 내용으로 작성된 시술동의서를 받았다. 출혈 후 1차 동맥색전술을 시행하였고 그 후 다시 해당 부위의 소혈관이 개통되어 간 실질에서 소량의 지속적인 출혈이 발생한 것으로 생각되는데, 이와 같은 치명적인 부작용으로 인하여 돌이킬 수 없는 결과가 발생하여 유족들에게 유감”이라고 하였고,

 

피신청인은, 신청인이 내시경, MRI, CT검사 후 조직검사 결과가 나오려면 시간이 걸린다며 그 사이 간 생검을 해보자고 권유하였고, 간 생검은 위험한 것이 아니라는 설명만을 들었을 뿐 부작용에 대해서는 설명을 듣지 못하였고, 동의서에는 서명만 했다고 하면서, 신청인 병원이 과실이 있다고 생각하니 신청인이 사망에 대한 손해배상을 해 줄 것을 주장하였다.

 

 

이 중재사례는 한국의료분쟁조정 중재원이 제공한 자료입니다.

의료분쟁 상담센터 : 1670-2545 관리자 E-mail : kmedi@k-medi.or.kr

@건강보험저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