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경외과] 뇌동맥류 수술 후 장폐색 및 패혈증이 발생하여 다발성 장기부전으로 사망한 사례 / 조정성립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사건개요

  신청외 망OOO(1945. 7. 14.생, 여)은 2012. 6. 29. 두통 및 시각장애 등의 증상으로 피신청인 병원 응급실에 내원하여 뇌CT, 뇌MRI, 뇌혈관조영술 등의 검사 결과 좌측 후교통 부위의 비파열성 뇌동맥류 진단을 받아 같은 해 7. 2. 개두술 및 뇌동맥류 클립핑수술을 받았다. 수술 후에 전신 가려움증을 호소하고 전신 두드러기, 약물발진, 구토, 오심, 발열, 오한이 나타나고, 배변이 제대로 되지 않으며, 백혈구 증가(최고 33,700), 높은 혈압(최고 200/100)과 고열(최고 38.5도), CRP의 지속적 상승(최고 109.3), 호중구 증가, 호산구 저하 등의 상태를 보이자(감염내과의 협진 결과 같은해 7. 9. 세균감염의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태라는 의견이 제시되었다), 피신청인 병원 의료진은 일시적으로 예방적 항생제(cefotiam)을 투여하고 혈액배양검사 소변배양검사 헤모박 팁 배양검사를 각 시행하면서 반코마이신 등 항생제를 투여하고 중심정맥관을 삽입하며 관장을 시행하는 등 조치를 취하였으나, 망인의 용태가 호전되지 않은 상태에서 같은해 7. 12. 우하복부 압통의 지속을 호소하여 복부 방사선검사 결과 장폐색증이 심한 상태로 진단되었으며(2일후의 복부CT에 의하여 확인되었고, 3일전 시행된 혈액배양검사의 최종결과는 그람양성 콕시 및 반코 저항성으로 나왔다), 중심정맥관을 교환하였는데, 여전히 변비와 복부팽만이 있어 관장을 실시하는 한편 항생제를 교체하였다. 같은 해 7. 14. 이틀 전 시행한 혈액배양검사의 중간결과로서 효모균(yeast)이 검출되었는데, 그날부터 망인은 호흡곤란을 호소하고 산소포화도가 저하되었으며, 같은 해 7. 15. 자극에 반응이 없고 호흡이 34회부터 41회까지 늘어나는 빈호흡을 보이고 백혈구 수치가26,600, C반응성 단백(CRP) 수치가 187.89로 정상 범위보다 높으며, 산소공급량을 증가시키고 관장을 실시하였으나, 활력징후는 호전되지 않은 채 호흡곤란 상태가 악화되어 기관내 삽관에 이어 인공호흡기를 적용하였는데, 같은 해 7. 16. 동공 확장, 의식 저하 및 혈압의 지속적 저하 소견을 보이면서 호흡곤란 상태가 악화되고 07:30경 맥박수가 감소하다가 심정지가 일어나 심폐소생술을 시행하였으나 회복되지 못하고 09:17경 사망하였다. 사망진단서에는 효모균혈증으로 인한 패혈증 의증에 따른 다발성장기부전이 사인으로 기재되어 있다.


분쟁의 요지
  망인의 공동상속인들인 신청인들은 수술 후 같은 해 7. 2. 시행된 처치과정에서 세균감염이 발생하여 발열 등 증상이 있었고, 망인이 같은 해 7. 3.부터 계속 변을 보지 못하고 속이 불편하다고 호소했음에도 위 병원 의료진이 1주일이 지난 같은 해 11.에서야 망인의 요구에 따라 관장을 실시한 점, 그럼에도 증상이 호전되지 않았는데 별다른 조치 없이 관장만 시도한 점, 망인의 고통이 더 심해지고 같은 해 7. 14. 장폐색 진단을 받은 점, 장폐색 진단 시점부터 이틀 후 패혈증에 이르게 된 점 등으로 보아 망인의 사인은 세균감염에 의한 패혈증이고 그 원인은 세균감염으로 인한 증상이 나타난 때부터, 또한 장폐색이 진단된 이후에도 적절한 조치가 지연되거나 미흡하였기 때문이라고 주장하면서 손해배상으로 금 30,000,000원을 청구함에 대하여, 피신청인은 진료기록에 기재된 바와 같이 적극적 치료를 하였고 그러한 일련의 진료를 시행한 의료진에게 잘못이 없으며, 망인의 사인으로 추정되는 패혈증의 원인균은 일반적 세균이 아닌 효모균이어서 의료진의 적극적 치료에도 불구하고 급박한 임상경과를 보여 망인이 불가항력적으로 사망에 이르게 된 것이라고 주장하였다.

이 중재사례는 한국의료분쟁조정 중재원이 제공한 자료입니다.
의료분쟁 상담센터 : 1670-2545 관리자 E-mail : kmedi@k-medi.or.kr
@건강보험저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