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정마취의 다양한 방법 강연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진정마취에 대한 관심이 날로 늘어간다.

대한구강악안면외과학회에서는 지난 2월 24일, 한양대학교병원에서 진정마취에 대한 다양한 접근에 대해 “2024 KAOMS 미드윈터 포커스 미팅’을 통해 공유했다.

대한구강악안면외과학회(회장 이부규)가 매년 개최하는 미드윈터 포커스 미팅은 그동안 개원의들이 궁금해하고, 관심있을 만한 다양한 주제로 개최되어 많은 호응을 이끌었다.

올해 학술강연은 ‘잠들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 – 진정법 세팅하기’ 라는 제목 하에 3명의 연자들의 서로다른 지견에 대해서 알아보았다.

굳은 날씨에도 역대 가장 많은 등록인원이 몰려 진정법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는 것을 재확인했다.

첫 시간은 대학병원급에서 적용할 만한 주제로, 부산대 치전원 구강악안면외과학교실의 이재열 교수가 Monitored Anesthesia Care(MAC)에 대한 최신지견 강연이였다.

프로포폴, 덱스메데토미딘과 같은 약물을 지속주입하는 방법, 모니터링시에 주의할 부분 등에 대해서 심도있게 다루어졌다.

두번째 시간은 치과병원급에서 효율적인 진정마취에 대해 서울좋은치과병원 천경준 원장의 노하우를 공유하였다.

병원내에서의 환자의 동선, 케타민과 미다졸람의 활용, 청구에 관한 부분까지 자세한 임상경험을 알 수 있었다.

마지막 시간은 치과의원급에서의 진정마취에 대해 샘치과의원의 이승현원장 강의였다.

환자만족도 증진, 수면깊이의 조절, 레미마졸람을 이용한 안전성 확보와 응급관리까지 다루어졌고, 효율적이고 안전한 진정마취에 대해 고민하는 시간이였다.

이번 윈터미팅을 준비한 한양대학교 박창주 교수는 이번 행사를 통해 구강악안면외과영역에서의 진정마취를 알리고, 구강외과 비전공자 및 개원의들이 좀 더 학회와 소통할 수 있는 장이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건강보험저널